“Angry Birds” may finally have found right nest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head><title>BREAKINGVIEWS-“Angry Birds” may finally have found right nest</title></head><body>

The author is a Reuters Breakingviews columnist. The opinions expressed are their own. Refiles to add stock symbol and graphic.

LONDON, April 17 (Reuters Breakingviews) -The winning trick of “Angry Birds” is to fire your slingshot at just the right angle to knock out the squadrons of enemy green pigs attempting to steal the birds’ eggs. Japanese gaming company Sega Sammy 6460.T may have found that position. On Monday, Sega agreed to pay about 700 million euros in cash for Rovio Entertainment ROVIO.HE, the maker of the “Angry Birds” franchise. The 9.25 offer price is a 63% premium to the closing price of Jan. 19, when rival suitor Playtika 8II.F made a previous approach. Unlike the hesitance to play ball back then, the Rovio board has recommended Sega’s offer to shareholders. Half the investors have preliminarily accepted the deal, and Rovio shares are near the offer price.

Sega’s offer doesn’t definitely mean game over. It’s just 2% above Playtika’s last bid and below Rovio’s 11.50 euro initial public offering in 2017. But it still values Rovio including net cash at 11 times this year’s EBITDA, nearly double the average of European peers Stillfront SFRG.ST, MTG MTGb.ST and Ubisoft UBIP.PA. And Rovio’s revenue barely grew in the past few years, while its EBITDA margin has consistently lagged more diversified rivals such as Stillfront. While Sega hasn’t given any number on synergies, its Asian customer base and blockbuster “Sonic” gaming franchise probably make it a more appealing partner. Add in the wider slowdown of the mobile gaming industry – Newzoo estimated consumer spending in the industry fell 6.4% last year – and Rovio investors may decide they like this bird in the hand. (By Karen Kwok)

Follow @Breakingviews on Twitter


Capital Calls - More concise insights on global finance:

India's HDFC is in fine shape for its big deal nL4N36K0R3

UnitedHealth flexes market and political power nL1N36H20Y

Canadian ETF slipup could have spillover effect nL1N36H1ZE

EQT's pet-drug foray could yield tame returns nL4N36H360

Singapore’s rate pause points to new reality nL1N36H045


Angry Birds bidding warhttps://tmsnrt.rs/3okuK3F


Editing by George Hay and Streisand Neto

</body></html>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