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M은(는) 미국 국적의 시민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AT&T wants Big Tech firms to pay into telecom and broadband subsidy fund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head><title>UPDATE 1-AT&T wants Big Tech firms to pay into telecom and broadband subsidy fund</title></head><body>

Adds comments from AT&T, background on support program ending, no immediate Meta or Google comment, paragraphs 3-10

By David Shepardson

WASHINGTON, June 24 (Reuters) -AT&T T.N CEO John Stankey said on Monday that Congress should give the 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 the power to require Big Tech firms to contribute to a government fund that subsidizes access to telecom and broadband services.

Under current law, fees are levied on cell phoneand landline service subscribers to support the Universal Service Fund, which spends about $8 billion a year - nearly all collected from surcharges on telephone bills.

"The seven largest and most profitable companies in the world built their franchises on the internet and the infrastructure we provide," Stankey said in remarks at a telecom industry forum in Utah.

"Why shouldn’t they participate in ensuring affordable and equitable access to the services of today that are just as indispensable as the phone lines of yesteryear?"

The issue has taken on new urgency since a government broadband internet subsidy program used by 23 million households ran out of money in May and shut down after the White House unsuccessfully urged Congress to dedicate another$6 billion.

Since 2020, Congress had allocated a total of $17 billion to help lower-income families and people impacted by COVID get free or low-cost internet.

The Universal Service Fund provides funding to help low-income consumers, schools, libraries and rural health care providers to get access to telephone or broadband internet service.

There are several proposals in Congress to require tech companies and broadband providers to contribute to the fund.

Facebook's parent, Meta META.O, and Google GOOGL.O did not immediately comment.



Reporting by David Shepardson
Editing by Chris Reese and Kevin Liffey

</body></html>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