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stralia business investment dips in Q1, outlook sharply upgraded



By Wayne Cole

SYDNEY, May 26 (Reuters) - Australian business investment fell unexpectedly in the first quarter as floods and bottlenecks hit building work, though firms sharply lifted plans for spending in the year ahead in a boost to the economic outlook.

Data from the 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out on Thursday showed private capital spending dipped a real 0.9% in the March quarter, from the previous quarter, missing forecasts of a 1.5% increase.

Spending on buildings fell 1.7%, offsetting a 1.2% rise in investment in plant and machinery which is important as this will directly contribute to economic growth in the quarter.

Promisingly, firms upgraded spending plans for the year to June 2023 to a strong A$130.5 billion ($92.49 billion), up almost 12% on the previous estimate and above the A$122 billion analysts had looked for.

The report echoes data showing construction work done fell 0.9% in the first quarter as bad weather and supply shortages dragged on activity, particularly in housing where building costs rose at the fastest pace in 21 years.

All of which suggests some downside risk to gross domestic product (GDP) due next week where analyst forecasts had ranged from quarterly growth as low as 0.2% to as much as 1.0%.

The main unknown is household spending on services, which could have been hit early in the quarter by a sudden outbreak of the Omicron variant of COVID-19.

Retail sales did rise a solid 1.2% in the quarter to a record high A$93 billion in real terms with consumers not yet deterred by surging goods prices.

However, much of this demand was met by an unusually steep increase in imports which means trade could subtract as much as 1.5 percentage points from GDP in the quarter.

Given that drag, headline GDP might show little growth even though domestic demand was very strong.

The Reserve Bank of Australia (RBA) was confident enough in the recovery to raise interest rates by a quarter point to 0.35% this month, the first hike since 2010, and to flag more ahead.

Markets 0#YIB: are wagering on another quarter point rise to 0.60% in June and a string of moves to 2.5% by year end.

Most economists argue market pricing is too aggressive given households hold record amounts of debt and are exposed to rising borrowing costs.

Yet, hawks were emboldened this week when New Zealand's central bank hiked by 50 basis points to 2.0% and projected rates of 3.5% by year end.

($1 = 1.4110 Australian dollars)
Reporting by Wayne Cole; Editing by Christopher Cushing & Shri Navaratnam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