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stralian shares fall for third day as miners, recession fears weigh



*

Benchmark closes at over 2-week low

*

Link falls as much as 10.7%

*

Air NZ up 4.6% after outlook hike

(Updates to close)

By Rishav Chatterjee

Dec 8 (Reuters) - Australian shares on Thursday closed at their lowest in more than two weeks, as potential future rate hikes to contain inflation raised worries about a global recession.

The S&P/ASX 200 index .AXJO fell 0.8% to 7,175.5 points, marking a third straight day of losses.

Risk sentiment across the globe has been dim of late as persisting worries over the pace of interest rate hikes by the U.S. Federal Reserve and other major central banks, including the Reserve Bank of Australia, has clouded growth outlook.

Azeem Sheriff, a market analyst at CMC Markets said Australia could be more of a victim of the global recession as opposed to them going into recession in the near future, but he was optimistic about the benchmark ending higher this year.

The S&P/ASX 200 index is down 3.5% so far this year, more than 200 points below the closing level last year.

Analysts at Jefferies, however, warned that having avoided a meaningful recession since 1992, Australian economy is "structurally poorly positioned for rising interest rates".

Domestic miners .AXMM lost over a percent on the back of lower iron-ore prices, with behemoths Rio Tinto RIO.AX , BHP Group BHP.AX and Fortescue FMG.AX all seeing a decline.

Energy stocks .AXEJ were the top percentage losers, with the sub-index falling over 2.7%. Sector majors Woodside WDS.AX and Santos STO.AX lost 3.8% and 1.3%.

Financials .AXFJ shed around 1%, with all the "Big Four" banks falling. National Australia Bank NAB.AX dropped 1.6%.

Shares of Link Administration LNK.AX marked their worst day since Sept. 26 after the firm ended takeover talks with Canada's Dye & Durham DND.TO .

New Zealand's benchmark S&P/NZX 50 index .NZ50 ended 0.1% up at 11,617.14 points.

The country's flagship carrier Air New Zealand AIR.NZ increased its earnings forecast for the first half of fiscal 2023 on strong travel demand across domestic and international networks. Shares were up as much as 4.6%.
Reporting by Rishav Chatterjee in Bengaluru; editing by Uttaresh.V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