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s may have to jettison old tech to be reliable, says Bank of England



By Huw Jones

LONDON, May 25 (Reuters) - Britain's banks may have to jettison ageing technology to meet tougher recovery requirements for critical services by March 2025, a senior Bank of England official said on Wednesday.

Banks including HSBC HSBA.L , Lloyds LLOY.L , NatWest NWG.L and Barclays BARC.L have three years to show regulators that key services such as payments and online banking can recover from outages within an acceptable time to avoid undermining confidence in the financial system.

Duncan Mackinnon, an executive director at the Bank of England, told a City & Financial conference that the central bank will be "pushing very hard" on what is an acceptable recovery time for key services.

"If a firm has a critical dependence on a particular IT system, and it's of a certain age and the number of people who understand it and the backup to those people and systems are becoming more limited over time, then there is a debate to be had on getting off that legacy system," Mackinnon said.

The Bank of England, which is at the forefront of standrad setting for operational resilience, will refine how it assesses the costs and benefits of requiring system changes, MacKinnon said.

Banks are increasingly outsourcing services to third parties such as cloud providers, which are not regulated by the BoE. Industry officials have said regulation of these third parties may be required as part of the new drive.

"We can't be resilient on our own," said Bharat Kapoor, head of operational risk and resilience at the London Stock Exchange's LCH unit.

Mackinnon said it was up to parliament to decide on who falls under its rules and in the meantime regulators will stick with the principle of "you can outsource a service but not the responsibility".

The new resilience rules will have a wide-ranging impact.

"Many firms here today will have made some external statements on when you are going to be carbon neutral, and most of your carbon will be created by third parties," said Anna Mazzone, area vice president at ServiceNow.


Reporting by Huw Jones Editing by David Goodman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