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eing expects more orders from India as airlines boost capacity



By Aditi Shah

NEW DELHI, Sept 1 (Reuters) - Boeing Co BA.N expects more orders for its planes from Indian airlines as they boost their capacity to keep pace with rising demand in the world's fastest-growing major aviation market, an executive said on Thursday.

Airlines in India are expected to increase their capacity by at least 25% over the next year as post-pandemic air travel demand rebounds quickly, and long-term growth to settle at 7% annually, outpacing other top high-growth markets, Boeing said.

The U.S. planemaker expects South Asian airlines to order a total of 2,345 aircraft over the next 20 years.

"I certainly expect more widebody orders and I expect more narrowbody orders from India," Salil Gupte, president of Boeing India told reporters in New Delhi.

Indian skies are dominated by low-cost carriers including IndiGo INGL.NS , SpiceJet SPJT.NS and AirAsia India, with the majority of them operating Airbus AIR.PA narrowbody planes.

Boeing however dominates the country's widebody market where fare wars and high costs have led to casualties among full-service carriers, including Kingfisher Airlines in 2012 and Jet Airways JET.NS in 2019.

India's newest budget carrier Akasa Air, Tata Sons-owned Air India and the Jalan-Kalrock consortium at Jet Airways are giving Boeing hope of clawing back share in the market, with new and potential orders for more planes.

Akasa has 72 Boeing 737 MAX narrowbody planes and Vistara - a joint venture between Singapore Airlines SIAL.SI and Tata Group, has six 787 widebody planes on order. Air India and Jet Airways are close to placing new orders.

SpiceJet SPJT.NS , Boeing's biggest customer in India, has 155 MAX planes on order. However, the loss-making airline has been slow in adding planes to its fleet even after the 737 MAX aircraft was cleared for flying by India's aviation regulator last year following a global ban prompted by two deadly crashes.

While supply chain snags are expected to continue for some time, Gupte said he hoped to "manage customer expectations" and "get them the products they need as quickly as possible".
Reporting by Aditi Shah, writing by Jamie Freed; Editing by Clarence Fernandez, Ana Nicolaci da Costa and Emelia Sithole-Matarise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