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al India to import for first time in years as power shortages loom



By Sudarshan Varadhan

NEW DELHI, May 28 (Reuters) - State-run Coal India COAL.NS , the world's largest coal miner, will import the fuel for use by utilities, a power ministry letter seen by Reuters showed on Saturday, as shortages raise concerns about renewed power outages.

It would be the first time since 2015 that Coal India has imported the fuel, highlighting efforts by state and federal officials to stock up to avoid a repeat of April, when India faced its worst power cuts in more than six years.

"Coal India would import coal for blending on government-to-government (G2G) basis and supply ... to thermal power plants of state generators and independent power producers (IPPs)," the federal Power Ministry said in the letter dated May 28.

The letter was sent to all utilities, top federal and state energy officials including the federal coal secretary and the chairman of Coal India.

India is expected to face a wider coal shortage during the third quarter of 2022 due to expectations of higher electricity demand, stoking fears of widespread power outages.

The power ministry said in the letter the decision was taken after nearly all states suggested that multiple coal import tenders by states would lead to a confusion and sought centralised procurement through Coal India.

India stepped up pressure on utilities to increase imports to blend with local coal in recent days, warning of cuts to the supply of domestically mined coal if power plants did not build up coal inventories through imports.

But the power ministry on Saturday asked states to suspend tenders that are "under process".

"The tenders under process by state generators and IPPs for importing coal for blending may be kept in abeyance to await the price discovery by Coal India through G2G route, so as to procure coal at least possible rates," the ministry said.

Coal inventories at power plants have declined by about 13% since April to the lowest pre-summer levels in years.
Reporting by Sudarshan Vardhan Editing by Kirsten Donovan and Helen Popper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