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fails to agree on Russian oil price cap, say diplomats



By Jan Strupczewski

BRUSSELS, Nov 28 (Reuters) - European Union governments failed to agree on Monday on a price cap on Russian seaborne crude oil, as Poland insisted that the cap had to be set lower than proposed by the G7 to cut Moscow's ability to finance its invasion of Ukraine, diplomats said.

"There is no deal. The legal texts have now been agreed, but Poland still can't agree to the price," one diplomat said. No new date for talks has been set yet, diplomats said, even though the price cap mechanism is to enter into force on Dec. 5.

If there was no agreement on the G7 price cap idea by next Monday, the EU would implement harsher measures agreed at the end of May - a ban on all Russian crude oil imports from Dec. 5 and on petroleum products from Feb. 5, Polish diplomats said.

Hungary and two other landlocked central European states secured exemptions from that ban for the pipeline imports they rely on.

The Group of Seven (G7) nations has proposed a softer version of the EU ban to keep oil supply to the global economy steady, because Russia supplies 10% of the world's oil.

It proposed that the EU and other global customers keep buying Russian crude, but only if its price is at or below a G7 agreed level. That would cut the Kremlin's revenues.

The G7 has proposed a cap of $65-70 per barrel, but Poland and some others argue this will not hurt Moscow because Russian crude is already trading below that range at $63.50 URL-E .

With Russian production costs estimated at around $20, Moscow has a very large profit from its oil exports. Poland, Lithuania and Estonia have been pushing for a price cap of $30 per barrel.

"The Poles are completely uncompromising on the price, without suggesting an acceptable alternative," the EU diplomat said. "Clearly there is growing annoyance with the Polish position."

Malta, Cyprus and Greece were worried the G7 cap proposal was too low, hitting their large shipping industries, but diplomats said they got some concessions in the legal texts and were no longer an obstacle to a deal.

The idea to enforce the G7 cap is to prohibit shipping, insurance and re-insurance companies from handling cargoes of Russian crude around the globe, unless it is sold for less than the price set by the G7 and its allies.

Because the world's key shipping and insurance firms are based in G7 countries, the price cap would make it very difficult for Moscow to sell its oil for a higher price.
Reporting by Jan Strupczewski; Editing by Alex Richardson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