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states offer carve out for financial services from 'due diligence' rules



By Huw Jones

LONDON, Dec 1 (Reuters) - European Union member states on Thursday reached a deal on rules that would force large companies to check whether their suppliers use slave or child labour, or pollute the environment, but with an optional exemption for financial services.

Known as corporate sustainability due diligence, the rules were proposed by the European Commission earlier this year and would be applied to around 13,000 large companies, requiring them not just to identify impacts but also take measures to mitigate or end them.

It is part of a package of EU "green deal" measures that includes separate sustainability disclosure requirements on companies as well as the financial sector, and on asset managers.

"This is a very fragile compromise but we believe we have managed to strike the right balance," said Jozef Sikela, minister for industry and trade for the Czech Republic, which holds the EU presidency and chaired Thursday's meeting of EU industry ministers.

"This is the highest common denominator which makes everyone equally unhappy," Sikela said. "I can conclude we have reached a general approach on this directive. The council proved its determination on such a landmark piece of legislation."

Following efforts by France and other countries, the compromise allows EU states to exclude financial services companies within their national borders.

France said it had already pioneered rules in 2017 requiring companies to respect human rights and the environment, including at suppliers.

World Benchmarking Alliance, which campaigns for sustainable business, said the deal confirmed that finance could in principle be made legally responsible for managing human rights and environmental risks, a move which some EU states had argued was not suited to the sector.

"EU member states have gutted plans to stop companies from fuelling human rights abuses and environmental destruction," said Aurelie Skrobik, corporate accountability campaigner at Global Witness.

The member state compromise introduces a phase-in period, first applying to companies with more than 1,000 staff and 300 million euros in net global turnover.

The European Parliament has joint say on the rules and its legal affairs committee is not expected to vote on the proposals until March.

Both sides will then sit down to hammer out a final deal that becomes law, coming into force within three years, with financial services likely to be the focus in tough negotiations.
Reporting by Huw Jones Editing by Bernadette Baum and Mark Potter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