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ana delivers biggest rate hike ever at emergency meeting



By Cooper Inveen and Christian Akorlie

ACCRA, Aug 17 (Reuters) - Ghana's central bank on Wednesday delivered its biggest rate hike ever, a 300 basis point increase to 22% GHCBIR=ECI , at an emergency meeting to address the economy's rapid deterioration amid crippling inflation.

The hike comes just three weeks after it kept its monetary policy rate unchanged at 19% and said it was pausing to observe the impact of a series of record-breaking hikes.

It had been due to meet again in late September, but on Monday it said an emergency meeting was needed.

Ghana's cedi currency GHS= has continued its steep decline since the July monetary policy meeting, losing more than 6% against the dollar on Wednesday alone, according to Refinitiv Eikon data. That brought total losses for 2022 to close to 39%.

Meanwhile, consumer inflation GHCPIY=ECI rose further to 31.7% annually in July, its highest since late 2003, and the government's top statistician warned it was not possible to say whether inflation had peaked.

The conditions have sparked street demonstrations against economic hardship. Last month, hundreds of demonstrators in Ghana's capital Accra protested against fuel price hikes, a tax on electronic payments and other levies.

"The Committee took note of the increase in inflation in the month of July and heightened pressures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 the Bank of Ghana's Monetary Policy Committee said in a statement.

"Considering the risks to the inflation outlook, the Committee decided on a 300 basis points increase," it said, adding that it would also raise the primary reserve requirement of banks from 12% to 15% in a phased manner.

The committee partially blamed Ghana's current economic woes on external factors including a strong dollar and tighter global financial conditions.

It said revenue generation had been a challenge this year for the government and that without access to international capital markets, a central bank overdraft had helped to fill the gap.

Ghana is in the early stages of negotiating a support deal with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after initially saying it would not turn to the fund for help.

Friday's hike could help show Ghana is committed to reaching a deal with the IMF, said Razia Khan, chief economist for Africa and the Middle East at Standard Chartered.

"While a higher policy rate alone may not be sufficient to stabilise the currency in the very near term, it will at least provide reassurance on the seriousness of Ghana's negotiations with the IMF," she said.


Reporting by Cooper Inveen and Christian Akorlie; Editing by Alexander Winning and Aurora Ellis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