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countries hike climate pledges, piling pressure on major emitters



By Kate Abnett

BRUSSELS, July 31 (Reuters) - A group of mostly smaller countries submitted new, more ambitious climate pledges to the United Nations this week, raising pressure on big emitters including China to do the same ahead of a major U.N. climate summit in November.

U.N. climate chief Patricia Espinosa said that as of Saturday the United Nations had received new pledges from 110 countries, out of the nearly 200 that signed the 2015 Paris climate accord.

"It is still far from satisfactory, since only a little over half the parties (58%) have met the cut-off deadline," Espinosa said in a statement, urging laggards to "redouble their efforts" and make more ambitious commitments to protect the planet.

A total of 15 countries - most of them small and with relatively low CO2 emissions - submitted new pledges this week, ahead of a July 30 deadline for them to be counted in a U.N. report.

They included Sri Lanka, Israel, Malawi and Barbados. Malaysia, Nigeria and Namibia were among the larger countries to submit tougher climate targets this week.

With deadly heatwaves, flooding and wildfires occurring around the world, calls are growing for urgent action to cut the CO2 emissions heating the planet.

But the United Nations' latest analysis of countries' climate pledges said that taken together, they would still lead to global warming far beyond the 1.5 degree limit that would avoid the worst impacts of climate change.

"I truly hope that the revised estimate of collective efforts will reveal a more positive picture," Espinosa said.

China - the world's biggest emitter of CO2 - and countries including India and South Korea have not yet submitted new climate pledges. They are facing considerable international pressure to do so ahead of the U.N. climate summit.

The United States and European Union, the world's second and third biggest emitters, hiked their targets in recent months, promising to slash emissions faster this decade.

Tina Stege, climate envoy for the Marshall Islands, an island country near the Equator in the Pacific Ocean which is highly vulnerable to rising sea levels, urged rich nations who have not yet hiked their pledges to step up.

"If these major economies submit 1.5C-aligned NDCs, it would make a world of difference," she said. A country's climate pledge is known as a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

Countries that miss the deadline for inclusion in the U.N. report can still submit new pledges before the summit in November, by which time every country is expected to submit a new pledge.
Reporting by Kate Abnett Editing by Clelia Oziel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합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한 것은 아닐 수 있습니다. 저희 리스크 공시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