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mperatures rise as France tackles its worst drought on record



PARIS, Aug 7 (Reuters) - France on Sunday braced for a fourth heatwave this summer as its worst drought on record left parched villages without safe drinking water and farmers warned of a looming milk shortage in the winter.

Prime Minister Elisabeth Borne's office has set up a crisis team to tackle a drought that has forced scores of villages to rely on water deliveries by truck, prompted state-run utility EDF EDF.PA to curb nuclear power output and stressed crops.

Temperatures were expected to hit 37 Celsius in the southwest on Sunday before the baking hot air spreads north early in the week.

"This new heatwave is likely to set in," La Chaine Meteo, similar to the U.S. cable service The Weather Channel, said.

National weather agency Meteo France said it was the worst drought since records began in 1958 and that the drought was expected to worsen until at least the middle of the month. On average, less than 1cm of rain fell across France in July.

The corn harvest is expected to be 18.5% lower this year compared with 2021, the agriculture ministry has said, just as Europeans contend with higher food prices as a result of lower-than-normal grain exports from Russia and Ukraine.

Meanwhile, a shortage of fodder because of the drought meant there could be a shortage of milk in the months ahead, the National Federation of Farmers' Unions said.

Nuclear operator EDF last week reduced its power output at a plant in southwestern France due to high river temperatures on the Garonne, and it has issued rolling warnings for reactors along the Rhone river.

The hot weather has compounded the utility's problems, with corrosion problems and extended maintenance at half of its 56 reactors reducing capacity as Europe faces an energy crunch.

Water restrictions are in place across almost all of mainland France to conserve water, including in many places hosepipe and irrigation bans.
Reporting by Richard Lough; Editing by Hugh Lawson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