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erican, JetBlue urge US judge to allow them to keep codeshare arrangements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head><title>American, JetBlue urge US judge to allow them to keep codeshare arrangements</title></head><body>

By David Shepardson

WASHINGTON, June 9 (Reuters) -American Airlines AAL.O and JetBlue Airways JBLU.O asked a U.S. judge late Friday to allow them to continue mutual frequent flyer recognition and codeshare arrangements.

U.S. District Judge Leo Sorokin ruled on May 19 that the airlines must end their Northeast Alliance (NEA) they used to coordinate flights and pool revenue finding the arrangement means higher prices for consumers and ordering the companies to part ways within 30 days.

The airlines said Sorokin should allow them to continue codesharing and reciprocal frequent flyer programs, arguing such agreements are lawful and "to ensure that the right airline is paid for the service provided to the consumer." Codeshares allow multiple airlines to sell seats for the same flight.

The Justice Department said Sorokin should reject the airlines "invitation to craft a new 'NEA Lite' on the fly." The court should not "bless a different partnership, in a matter of days, simply because it lacks some of the most brazen features of the NEA."

The Justice Department and six states sued in 2021 to unwind the NEA announced in 2020, calling it a "de facto merger" of the American and JetBlue Boston and New York operations that removes incentives for them to compete.

The department said Friday the airlines "must abandon their

entanglements and return to being fully independent competitors to remedy their unlawful distortion of airline competition in the Northeast and beyond."

The airlines opposed other proposed U.S. disclosure and monitoring conditions calling them onerous and unnecessary and oppose a two-year ban on any new alliance with any another U.S. air carrier similar to the NEA.

The airlines said Sorokin should minimize consumer disruption and not become "the central planner in the unwinding of a multi-year integrated joint venture in violation of cardinal principles of antitrust law."

American is the largest U.S. airline by fleet size and low-cost carrier. JetBlueis the sixth largest.

American said last week it plans to appeal. JetBlue has not made a decision.

The Justice Department argued the alliance gave the airlines more than 80% of market share in flights from Boston to Washington and six other airports including the New York area's JFK, LaGuardia and Newark.

Separately, the Justice Department filed suit in March aimed at stopping JetBlue from buying discount rival Spirit Airlines SAVE.N.





Reporting by David Shepardson; editing by Diane Craft

</body></html>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