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jority of EU countries against network fee levy on Big Tech, sources say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head><title>UPDATE 1-Majority of EU countries against network fee levy on Big Tech, sources say</title></head><body>

Adds details in paragraphs 2 and 9, writes through

By Foo Yun Chee

BRUSSELS, June 3 (Reuters) -A majority of EU countries have rejected a push by Europe's big telecoms operators to force major tech companies such as Google to help fund the rollout of 5G and broadband in the region,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At a meeting with EU industry chief Thierry Breton in Luxembourg on Thursday, telecoms ministers from 18 countries either rejected the proposed network fee levy on tech firms, or demanded a study into the need and impact of such a measure, the sources said.

That echoed comments made last month by EU telecoms regulators' group BEREC.

Deutsche Telekom DTEGn.DE, Orange ORAN.PA, Telefonica TEF.MC and Telecom Italia TLIT.M want Big Tech to shoulder part of the network costs on the grounds that their data and content makes up a large part of network traffic.

They have found a receptive ear in the European Commission's industry chief Breton, a former chief executive of France Telecom and French IT consulting firm Atos.

Yet Alphabet Inc's GOOGL.O Google, Apple Inc AAPL.O, Facebook parent Meta Platforms Inc META.O, Netflix Inc NFLX.O, Amazon.com Inc AMZN.O and Microsoft Corp MSFT.O have rejected the idea of a levy, saying they already invest in the digital ecosystem.

The European telecom ministers cited the lack of an analysis on the effects of a network levy, the absence of an investment shortfall, and the risk of Big Tech passing on the extra cost to consumers, the people said.

They also warned about the potential violation of EU "net neutrality" rules, which require all users to be treated equally, as well as possible barriers to innovation, and a lower quality of products.

Critics of a network levy included Austria, Belgium, Czech Republic, Denmark, Finland, Germany, Ireland, Lithuania, Malta and the Netherlands, the people said.

But France, Greece, Hungary, Italy, Spain and Cyprus were among 10 countries which backed the idea, one of the people said.

Poland, Portugal and Romania either took a neutral stance or had not adopted a position, the people said, but another person said they favoured a network fee.

Breton is expected to issue a report by the end of June with a summary of feedback provided by Big Tech, telecoms providers and others, which will help decide his next steps.

Any legislative proposal needs to be negotiated with EU countries and EU lawmakers before it can become law.



Reporting by Foo Yun Chee; Editing by Rosalba O'Brien and David Holmes

</body></html>

면책조항: XM Group 회사는 체결 전용 서비스와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접근을 제공하여, 개인이 웹사이트에서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에 대해 변경하거나 확장할 의도는 없습니다. 이러한 접근 및 사용에는 다음 사항이 항상 적용됩니다: (i) 이용 약관, (ii) 위험 경고, (iii) 완전 면책조항. 따라서, 이러한 콘텐츠는 일반적인 정보에 불과합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 플랫폼의 콘텐츠는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에 대한 권유나 제안이 아닙니다. 금융 시장에서의 거래는 자본에 상당한 위험을 수반합니다.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교육/정보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금융, 투자세 또는 거래 조언 및 권고, 거래 가격 기록, 금융 상품 또는 원치 않는 금융 프로모션의 거래 제안 또는 권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포함해서도 안됩니다.

이 웹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의견, 뉴스, 리서치, 분석, 가격, 기타 정보 또는 제3자 사이트에 대한 링크와 같이 XM이 준비하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제3자 콘텐츠는 일반 시장 논평으로서 "현재" 기준으로 제공되며, 투자 조언으로 여겨지지 않습니다. 모든 콘텐츠가 투자 리서치로 해석되는 경우, 투자 리서치의 독립성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된 법적 요건에 따라 콘텐츠가 의도되지 않았으며,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인지하고 동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관련 법률 및 규정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라고 간주됩니다. 여기에서 접근할 수 있는 앞서 언급한 정보에 대한 비독립 투자 리서치 및 위험 경고 알림을 읽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최고의 경험을 전해드리기 위해 쿠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거나 쿠키 설정을 변경하세요.

리스크 경고: 고객님의 자본이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은 모든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당사의 리스크 공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